FIFA부터 일본팬들까지 유상철 애도 물결

암과 싸우던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별세 소식에 축구계의 안팎의 애도 물결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에 인천 유나이티드 구단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을 했던 유상철 전 감독이 7일 오후 7시 서울 아산병원에서 숨을 거두었다고 합니다.

이에 국제축구연맹인 FIFA는 유감독이 세상을 떠난 7일 월드컵 대회 공식 계정에 유상철 전 감독이 국가 대표로 활약하던 사진과 함께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움’이라는 글을 올려 추모를 하였습니다. 또한 유상철 전 감독에 대해 ‘한국 국가대표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의 4강 진출을 이끈 태국 전사의 주역이었다’라며, 그의 가족과 친구, 한국 축구계에 대도의 뜻을 표한다고 하였습니다.

대한축구협회의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유상철 전 감독이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뛰며 기뻐하던 사진과 함께 ‘당신과 함께한 그날의 함성과 영광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애도하였습니다.

일본 프로 축구 리그 J리그의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가시와 레이솔도 별세 소식을 전하였습니다.

 

요코하마 팬들은 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으로 투병한다는 소식을 듣고 홈경기에서 한국어로 ‘할수 있다 유상철 형!’ 이라는 플랭카드를 내세워 응원을 전하였고, 이에 유상철 전 감독이 2월 요코하마의 홈구장에서 감사의 인사를 표하기도 하였습니다.

유상철 전 감독과 2003년 2004년 두차례나 J리그 우승을 함께 했던 요코하마 구단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지난해 홈 개막전에서 승리했을때, 유상철 전 감독이 여러분과 또 만나고 싶다’라고 했던 약속을 지키지 못해 안타깝습니다라며, 슬픔을 나타냈습니다.

가시와 레이솔 구단도 ‘아주 슬픈 소식을 전합니다. 2001~2002년 팀을 위해 공헌 했고, 최근에는 암과 투병중이라는 것을 밝히고 끝까지 싸웠던 유상철 전 감독이 별세하였습니다.라며, ‘진심으로 명복을 기원합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일본 언론에서도 유상철 전 감독의 별세 소식을 일제히 보도하며,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활약하였고 요코하마에서 뛰며, J리그 통산 113 경기에 출전해 44골을 터뜨려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던 이력을 소개하였습니다.

목차

알아두면 쓸모 있는 정보

월세 보증금 대출 총정리

새로운 해가 시작이 되면서 가장 먼저 한것은 올 한해를 어떻게 보낼지 계획을 하는것이 가장 먼저였던거 같습니다 1월초지만 언제 또 금방 시간이 지나서 연말이 되었을때 계획한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