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유니폼 입고 찍은 사진 올렸다가 대박난 여직원 |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배달 전문 업체 푸드 판다에서 일하고 있던 여자 알바생에 대한 사연을 소개했다.

홍콩 가우룽에 거주하는 니키는 평소 자신의 SNS에 사진 올리는 것을 즐겨했다.

어느 날, 니키는 자신이 근무하던 배달 업체의 핑크색 유니폼을 입고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가 이번엔 배달원 코스프레한다고 여겼다.

사실 니키는 코스프레를 즐겨하던 탓에 이러한 오해를 받은 것이었다.

사람들의 오해가 점점 더 커지자 니키는 해당 유니폼은 코스프레를 위한 의상이 아니며 자신의 작업복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푸드판다의 배달원은 돈을 많이 번다고 들었기에 한번 도전해봤다. 이번에 번 돈으로 가족을 부양하고 코스프레를 위한 옷도 사야한다”고 전했다.

이러한 사실이 밝혀지자 니키에게는 믿을 수 없는 일들이 발생했다.

많은 사람들이 니키를 실제로 만나는 것을 희망하며 매일 같이 음식을 주문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니키가 일하고 있던 푸드판다 주문량은 급증하게 되었고 자연스레 매출도 늘어났다. 일부 사람들은 자신의 집으로 배달해주는 사람을 니키로 고정해달라는 부탁도 했다.

점점 무리한 요구들이 쏟아지자 니키는 “나를 지목한다고 해서 직접 배달을 가진 않는다”며 입장을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니키가 배달오지 않는다면 차라리 음식을 먹지 않겠다”, “코스프레도 하고 돈도 벌고 열심히 산다”, “자신의 일을 즐겨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라며 그를 응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페이스북 Nicky 1/2 cosplay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