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 20억 벌지만 400만 원만 본인 것이라는 아나운서

두리번

한 달에 20억을 버는데…

왜 400만 원만 본인 것일까??

싶으셨나요?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장성규 아나운서입니다.

‘워크맨’이라는 유튜브 채널 들어보셨나요?
여러 가지 직업을 체험해보는 콘텐츠를 하고 있는데요.

아슬아슬한 드립으로 선을 넘을 듯 안 넘을 듯 한다며 붙여진 별명도 있습니다.

바로 선넘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튼 ‘워크맨’이라는 유튜브 채널은 구독자 323만 명정도 되는 채널인데요.

편집도 재밌고 기획도 재밌지만 가장 큰 공신은 바로 장성규 아나운서의 웃긴 드립입니다.

‘워크맨’ 유튜브가 이렇게 빵!! 뜰 수 있었던 게 그의 재능 덕분이거든요.

구독자도 많고 조회수도 엄청난 이 채널의 수익은 얼마일까요?

대단해 아주 잘했어

놀라지 마세요…!!

크크크

한 달에 20억 수익이 난다고 합니다 ㅎㄷㄷㄷㄷㄷ

그렇다면 이 20억이 다 장성규 아나운서의 것이냐?!!

아닙니다.
그는 출연료를 받아가는 형태로 수익을 얻는다고 해요.

예전에는 한 회당 출연료가 40만 원이었는데 지금은 올라서 100만 원 정도라고…!

일주일에 한 편, 한 달에는 약 4편 정도가 올라오니 400만 원 정도를 벌어가는 셈이에요.

장성규 아나운서의 출연료가 공개되고 나서 많은 팬들은 “너무 출연료가 적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는데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