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학생들에게 ‘상욕+패드립’ 날린 중국 유학생들 포스트잇 박물관에 박제한 한양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홍콩 광복’ 이슈가 국내 대학가로 전파된 가운데 한양대가 재학생들의 외침이 손글씨로 담긴 ‘레넌벽’을 대학 내 박물관에 소장하기로 했다.

박물관에 소장될 레넌벽 안에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한국인 학생들에게 쓴 욕설과 인신공격 포스트잇이 붙어 있다. 한양대 측은 이를 떼지 않고 그대로 두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박물관에 소장될 레넌벽에는 홍콩을 지지하는 한국 학생들의 의견과 이를 반대하는 중국 유학생들의 의견 모두 담기게 된다.

지난 23일 한양대에 따르면 한양대 캠퍼스 인문과학관 1층 벽면에 설치됐던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와 수백 장의 포스트잇은 앞서 21일 한양대 박물관으로 옮겨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주말 동안 치러지는 수시모집 논술시험을 위해 학교 곳곳의 게시물을 일제히 정리해야 했기 때문이다.

‘레넌벽’은 지난 13일 세워졌다. 인문과학관을 오간 학생들은 저마다 마음을 담아 홍콩 시위에 지지를 표현했고 일주일 동안 붙은 포스트잇은 500장이 넘었다.

하지만 레넌벽에는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메시지만 붙은 건 아니었다. 대자보에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반박 쪽지를 붙이며 반감을 드러낸 흔적도 있다.

쪽지 안에는 ‘홍콩 독립 반대’나 ‘김정은 만세’, ‘독도는 일본땅’ 등 부정적 내용은 물론 한국 유학생들을 비하하는 각종 인신공격과 ‘패드립’ 내용까지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한양대 에브리타임

대자보를 처음 붙인 학생 김모 씨는 한양대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레넌벽 철거 당시의 풍경을 적었다.

김씨는 “중국 학우분들이 쓰신 욕설과 무례함은 한양대 박물관에 그대로 기증하여 오랫동안 남아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양대 측은 레넌벽을 박물관에 두기로 한 이유에 대해 “박물관은 원래 학교 안팎의 대자보·포스터 등 모든 기록물을 수집하고 보존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이 모두가 일종의 사료이기 때문에 수장고에 수집은 했지만 전시를 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한양대 학생들은 레넌벽 철거 이후에도 지지 활동을 멈추지 않을 방침이다.조만간 홍콩 상황에 관한 간담회와 토론회를 마련하고 집회 등에도 계속 참가할 계획이다.

김씨는 “보편적 권리인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한 동아시아 모든 학생들의 연대는 틀림없이 홍콩의 힘든 상황에서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