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술품 최고가 경신”···132억원에 판매된 김환기 화백의 작품 ‘우주’

인사이트김환기 작 우주(Universe 5-IV-71 #200) / 홍콩 크리스티 홈페이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김환기 화백의 ‘우주’가 홍콩에서 열린 크리스티 가을 경매에서 131억 8,700만 원에 낙찰되며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를 경신했다. 

23일 홍콩에서 열린 크리스티 가을 경매에서 김환기 화백의 대표작 ‘우주(Universe 5-IV-71 #200)’가 미화 1,100만 달러로 낙찰됐다.

이는 구매 수수료를 포함하지 않은 가격으로 수수료를 뺀 낙찰가 기준 한국 미술품이 경매에서 100억 원이 넘는 가격에 팔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71년에 제작된 푸른색 점면점화인 ‘우주’는 김 화백 작품 가운데 가장 큰 추상화이자 유일한 두폭화이다. 

인사이트김환기 화백 / 환기미술관 홈페이지

김 화백 작품 중에서도 최고 걸작으로 평가받는 ‘우주’는 기량이 최고조에 이른 작가의 말년 뉴욕 시대에 완성됐다. 

자연의 본질을 담아내려고 한 김 화백의 예술사상과 미학의 집성체로 평가되는 그림이기도 하다.

앞서 한국 미술품 중 가장 가장 비싼 가격으로 낙찰됐던 그림은 김 화백이 지난 1972년에 그린 붉은색 전면점화 ‘3-II-72 #220’로 지난해 5월 서울옥션 홍콩 경매에서 85억 3천만 원에 팔렸다.

이로써 김 화백의 작품은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순위 10위 안에 9위 이중섭 화백의 ‘소’를 제외하고 모든 순위를 차지하게 됐다. 

인사이트김환기 화백 / 뉴스1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