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승객 화장실 이용 제한 ‘인종차별’ 공식 사과한 KLM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한국인 탑승객의 기내 화장실 사용을 제한해 논란에 휘말린 KLM 네덜란드 항공이 공식으로 사과했다.

14일 오전 포 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욤 글래스 KLM 사장은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및 공지와 관련해 승객 여러분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친 데 대한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은 KLM의 정책이 아닌 항공기 승무원의 결정에 따른 것이며 이에 대한 공지가 한글로 안내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글래스 사장은 “이는 승무원 개인의 실수였으나 절대 가볍지 않은 사안이고 진심으로 사과한다. 저희는 일부 승객을 차별했다는 지적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서 그는 “향후 전 승무원 브리핑 시간을 통해 해당 내용을 교육하겠다. 이번 기회를 통해 해당 항공기에 탑승해 불편을 겪은 승객 여러분과 정신적 피해를 겪었을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사과한다”고 거듭 사과를 전했다.

지난 10일 한 한국인 승객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발 인천행 KLM 항공편에서 기내 화장실에 한글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고 적혀있는 문구를 발견했다. 

한국인 승객의 화장실 이용을 제한한 이유를 설명해달라는 승객에게 부사무장은 “잠재적 코로나19 보균자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KLM 네덜란드항공 화장실에 붙은 안내문 / 해당 한국인 승객 인스타그램

이를 인종차별적 행위로 여긴 승객이 증거를 위한 사진을 찍자 부사무장은 사진 삭제를 요청하며 승객과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당 탑승객은 사진과 함께 자신이 겪은 상황을 자신의 SNS에 공개하며 논란이 커졌다.

지난 13일 국토교통부는 한글로만 입장을 제한하는 차별적 조치를 한 KLM에 엄중히 경고하고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할 것을 공식 요청한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