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 롱패딩 새로 사준다며 여친 새 롱패딩 한 달 동안 뺏어 입은 남친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나 이제 롱패딩 필요 없으니 네가 준 건 도로 가져가고, 새로 사 준다는 말도 취소야”

사이즈 커서 중고로 팔려고 했던 여자친구의 ‘롱패딩’을 뺏어 입고 새로 사주겠다던 남자친구. 하지만 한 달 동안 실컷 입더니 사주지 않겠다고 말을 바꿨다.

믿었던 남친의 뒤통수에 배신감을 느낀 여성은 롱패딩도 사랑도 모두 잃을 위기에 처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롱패딩 하나 때문에 2년 만난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싶다’는 여대생 A양의 사연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내용에 따르면 A양은 11월 중순 엄마가 롱패딩을 사다 주셨는데 너무 커서 입을 수가 없었다.

사이즈를 교환하고 싶었지만 이미 엄마가 택을 떼버린 상태. 새 제품인데 교환을 할 수 없게 되자 아까워 중고로 팔고 작은 사이즈로 다시 구매할 계획이었다.

그런데 이 사실을 알게 된 남친은 “나도 마침 롱패딩 사려고 했다”며 그 옷을 자신에게 주면 작은 사이즈의 롱패딩을 새로 사주겠다고 제안했다.

중고로 팔고 다시 구매하는 것보다 훨씬 낫겠다는 생각에 A양은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이고 남친에게 자신의 롱패딩을 건네주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위대한 유혹자’

그렇게 남친은 롱패딩을 받고 잘 입고 다녔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도록 남친은 A양에게 롱패딩을 사주지 않았다.

추운 날씨에 학교 다니면서 입고 싶었는데 계속 사주지 않자 A양은 답답한 마음에 언제 사줄 거냐고 먼저 얘기를 꺼냈다.

그럼에도 남친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몇 차례 물어봐도 소용없자 A양은 “링크 보낼 테니 바로 사달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그러자 남친은 뻔뻔하게 “안 사줄래. 그냥 이거 다시 갖다 입어”라며 마치 A양의 재촉에 화가 났다는 듯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이별이 떠났다’

이후 남친은 A양의 카톡도 읽씹(내용을 읽고도 답장하지 않는 것) 하는 상황이라고 전해졌다. 

롱패딩 입는 추울 시기에 실컷 입고, 종강하자 별로 안 입을 것 같으니 도로 가져가라는 남친의 심보에 A양은 큰 실망을 했고 약속도 안 지켜 그에 대한 신뢰가 산산조각 나버렸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셈이다. 배신감이 든 A양은 “한 달 동안 난 뭘 한 건지 모르겠다. 나만 쪼잔한 사람 만들고 고작 이런 거 때문에 눈물까지 난다”라고 하소연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 정도면 무료 대여 아님?”, “남친 구질구질하다”, “거지근성 정떨어진다”, “패딩 세탁비라도 꼭 받아라”, “손절 각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양의 남친을 맹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