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폭로’ 후 한서희, 정다은 인스타에 올라오고 있는 글들 |

걸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동성 연인 정다은의 폭행을 폭로한 가운데, 두 사람의 인스타그램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13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 마. 그냥 별거 아닌 거 같아. 손으로 얼굴 감쌌어서 얼굴은 괜찮은데 그냥 머리랑 목이 좀 아픈 것뿐이에요. 나 강하니까 걱정 안 해도 돼”라는 글과 심하게 부어오른 손가락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한서희의 팔은 손가락이 부어있을 뿐만 아니라 팔 곳곳에 멍이 들어있었다. 한서희에 따르면 이는 정다은이 폭행한 뒤 남은 상처들이었다.

앞서 한서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도 지인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대화에서 한서희는 “정다은이 나를 죽이려고 한다” “목 조르면서 내 손으로 죽여주겠다고 한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된다”라고 말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한서희는 카카오톡 대화를 삭제했으나 이미 캡쳐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이트에 퍼진 상태다.

폭행 폭로 후 한서희의 인스타그램에는 많은 팬들이 찾아와 그를 응원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게 데이트 폭력 아니면 뭐냐” “폭력은 정당화 될 수가 없다” “빨리 도망쳐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정다은의 인스타그램에는 “한서희 놔줘라” “범죄자다” “사람 고쳐쓰는 것이 아니다”라는 등 악플이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