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정치 광고 정책에 직원들 강력 반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가짜 뉴스 담은 정치 광고의 ‘팩트체트(fact check·사실 확인)’를 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적용했다. 이를 두고 수백명의 페이스북 직원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직원들은 현재 정치 광고 정책을 변경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저커버그와 자사 임원들의 정책에 반대하는 직원들의 서한은 뉴욕타임즈가 입수해 28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서한의 골자는 정치 광고 정책 변경이다. 서한에는 “정치인들의 콘텐츠가 신회할만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대상으로한 정치인들의 플랫폼 무기화를 허용하는 꼴”이라며 “잘못된 정보는 모두에게 악영향을 끼치고 결국 사람들이 플랫폼을 불신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담겼다. 페이스북 내부망에 게시된 해당 서한에는 250명이 넘는 직원들이 서명에 참여했다.

직원들은 정치적인 광고를 다른 광고와 동일한 기준으로 관리하고 정치 광고 타겟팅 제한 등 문제 해결을 위한 6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페이스북은 잘못된 정보를 담은 정치 광고를 금지해왔다. 하지만 얼마전, 2020년 11월 열리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치인들의 페이스북 활동에 대해 사실 확인을 하거나 게시물을 삭제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됐다. 표현의 자유를 수호하겠다는 명목이었다. 

저커버그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한 정치 광고가 주류 언론에서 접근하지 못하는 지점들을 다룬다고 설명했다. 그의 발언을 두고 유력 민주당 대선 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Elizabeth Warren) 상원의원은 페이스북을 “돈벌이를 위해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기계”라고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버티 톰슨(Bertie Thomson) 페이스북 대변인은 성명을 담은 이메일에서 “페이스북의 문화는 개방성을 기반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직원들이 이런 주제로 의견을 개진한 데 감사한다”며 “우리는 정치적인 정보를 검열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정치적인 광고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취할 수 있는 추가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