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프리카 효능, 색깔별로 보는 파프리카 효능!

파프리카는 비타민이 풍부하여 피부에 좋으며, 색깔별로 영양과 효능이 다르다고 합니다.

파프리카 색깔별 파프리카의 효능

파프리카란?

파프리카와 피망을 혼동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파프리카는 피망에 단맛을 더하고 과육이 많도록 개량한 것으로 서양에서는 피망과 파프리카를 동일한 품목으로 인식하지만, 국내에서는 색깔 그리고 과육의 두께가 다르기 때문에 구분하여 취급하고 있습니다.

아삭거리는 식감에 달콤한 맛과 형형색색의 색깔이 특징이며, 비타민 함유량이 많아 항암 효과와 피로 해소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파프리카는 초록색에서 시작해 재배 기간에 따라 색이 달라지며, 완전하게 성숙하면 빨간색이 됩니다. 국내에서는 초록색, 노란색, 주황색, 빨간색이 대부분이지만 유럽에서는 초록, 노랑, 자주, 검정, 주황, 빨강, 흰색 등 8~12가지의 다양한 품종이 생산 및 유통되고 있다고 합니다.

 

색깔별 파프리카의 효능

앞서 이야기 한 바와 같이 파프리카는 처음에 초록색으로 시작하여 재배 기간에 따라 색이 달라지며, 완전히 성숙하면 빨간색이 됩니다. 그럼 각각의 색깔별 파프리카의 효능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빨간색 파프리카

빨간색 파프리카에는 칼슘과 인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습니다. 붉은색은 리코펜이라는 색소에서 나오는데, 리코펜은 활성산소 생성을 막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베타카로틴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암과 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며, 면역력 강화에도 도움을 줍니다. 초록색 파프리카 보다 비타민 C의 함량이 높다고 합니다.

 

주황색 파프리카

주황색 파프리카는 비타민이 많고 철분과 베타카로틴이 풍부해 미백 효과가 높으며, 멜라닌 색소 생성을 억제합니다. 아토피성 피부염에도 좋은 효과를 가져다줘 주황색 파프리카를 이용해 비누와 팩을 만들기도 합니다.

 

노란색 파프리카

노란색 파프리카에 함유된 ‘피라진’이라는 성분은 혈액이 응고하는 것을 막아 고혈압, 뇌경색, 심근경색 등의 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며, 생체 리듬을 유지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좋습니다. 또한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혈관 벽을 튼튼하게 만드는 데 도움을 줍니다.

 

초록색 파프리카

초록색 파프리카는 파프리카가 완전히 익기 전에 수확한 것으로, 철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빈혈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열량이 매우 낮고 섬유질이 많아 소화를 촉진하고 다이어트에 도움을 줍니다.

 

파프리카 고르는 방법

좋은 파프리카는 꼭지가 선명하고 마르지 않아야 하며, 흠집이 없어야 한다고 합니다. 파프리카의 특성상 꼭지부터 부패함으로 꼭 꼭지 부분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또한 파프리카의 경우, 표피가 두껍고 광택이 나며, 과육이 단단하고, 색이 선명할 수록 신선한 것이라고 합니다. 과육이 단단하지 않으면, 숙성의 시기를 놓쳤거나, 오래된 것으로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목차

흑마늘 효능과 보관법

마늘이 몸에 좋다는 건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마늘의 경우, 특이하게도 익혀 먹거나 생으로 먹거나 영양의 차이가 크지 않다고 합니다. 마늘 중 검게 숙성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