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환자 그 자리에서 즉각 ‘총살’해버린 북한 김정은

 

GettyimagesKorea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에 북한도 덜덜 떨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가 발생하자 다소 과감한 행보를 보여 충격을 준다.

지난 28일 아시아뉴스통신은 중국 베이징에서 익명으로 활동하는 분석가의 말을 인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총살했다고 보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보도에 따르면 처형된 환자의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독재 정치가 이뤄지고 있는 북한의 이런 극단적인 행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북한은 지난주 초 중국 방문 후 귀국한 사람이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위험성이 있다며 처형했다.

또한 북한 무역 관리가 코로나19 격리 원칙을 이행하지 않고 공중목욕탕을 방문했다며 총살하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북한은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있으나, 아직 확진자는 없다고 발표한 상황이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문제를 심도있게 토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 위원장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이 전염병이 우리나라에 유입되는 경우 초래되면 심각할 것”이라며 국가 방역 역량 강화에 나서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