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좋아하는 ‘핑크 로즈’ 입에 물고 윙크 날리며 ‘사랑 고백’한 댕댕이

인사이트Instagram ‘somethingaboutbrady’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내 사랑을 받아주세요~!!”

주인이 가장 좋아하는 핑크 로즈를 입에 물고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강아지가 포착됐다.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 ‘somethingaboutbrady’에는 장미꽃을 입에 물고 윙크를 날리며 주인에게 사랑 고백을 하는 강아지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 속 귀여운 강아지는 브래디(Brady)라는 멋진 이름을 가지고 있는 닥스훈트 종이다.

브래디는 검은 털을 가진 닥스훈트와 달리 마치 골든 리트리버처럼 빛나는 황금색 털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Instagram ‘somethingaboutbrady’

무엇보다 브래디는 사진 촬영을 좋아하는 주인을 똑닮아 카메라 앞에서 부끄러움 없이 다양한 표정과 포즈를 취하는 데도 능숙하다.

이번 사진에서 브래디는 모르는 사람도 단번에 자신의 팬으로 만들 수 있는 치명적인 ‘윙크’를 선보여 주인은 물론 보는 이들까지 심쿵하게 만들었다.

자신이 주는 선물을 받고 주인이 좋아할 것을 생각하면 그저 행복한지 녀석의 입가에는 미소가 가득하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댕댕이한테 고백받으면 진짜 심장 없어질 듯”, “너무 예쁘다”, “이렇게 사랑스러울 수가”, “나도 강아지 키우고 싶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somethingaboutbra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