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첫날 얀센 백신 맞은 30대 남성 사을 만에 사망

국내 얀센 백신 첫 사망 사례가 나왔습니다.

30대 남성이 얀센 백신 접종 후 사흘만에 사망하였다고 합니다. 유족측에 다르면 지난 10일 대구 수성구 한 의원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한 A씨가 접종 첫날부터 열과 몸살을 앓고 이튿날 열이 떨어졌지만, 혈암이 떨어지면서 지역 대학 병원 응급실로 옮겨 졌다고 합니다. 수액과 진통제로 치료를 받던 A씨는 13일 오전 3시 사망하였다고 합니다.

A씨의 유족에 따르면 과거 혈액 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있지만, 병원으로 완치 판정을 받았으며, 평소 건강하게 생활을 한바 있어 백신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얀센 백식은 지난 10일부터 30세 이상 60 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 외교 관련자등을 대상으로 접종이 진행되고 있으며, 13일 코로나 19 예방 접종 대응추진단에 의하면, 얀센 접종을 시작한지 사흘만에 얀센 접종 대상자 97만 7655명 중 56만 6847명이 접종을 받아 58%의 접종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종하고 있는 얀센 백신의 경우, 미국 정부가 한미 동맹 차원으로 우리나라에 제공한 물량으로 미국에서는 총 101만 2800회분의 얀센 백신을 제공하였습니다. 군 관련자에게 접종된 뒤 남은 11만 회분은 의사가 없는 도서 지역 거주민 이나 긴급 출국자에게 사용될 계정 입니다.

 

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