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 꼴찌였는데 식당 알바하는 홀어머니 생각하며 열공해 ‘수능 만점’ 받은 학생

인사이트YouTube ‘뉴스TVCHOSUN’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2020학년도 수능’ 만점자가 전교 꼴찌 출신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의 이목이 쏠렸다.

4일 조선일보는 올해 수능 만점자 15명 중 1명인 경남 김해외고 3학년 송영준(18) 군에 관한 내용을 보도했다.

송영준 군은 중학교 때 전교 10위권 안팎의 성적을 유지하며 소위 ‘공부 좀 한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외고에 입학했지만, 처음 본 시험에서 전교생 127명 중에 126등을 했다.

이 성적에 충격을 받은 그는 식당 아르바이트를 하는 홀어머니를 도우려고 공부를 포기하고 공고로 전학 갈 생각을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집안 형편이 어려운 탓에 외고는 자신과 맞지 않는 옷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외고 입학 역시 집안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선발하는 ‘사회적 배려 대상자’ 전형으로 들어온 그를 잡아준 건 그의 담임 교사였다.

담임 교사는 송 군을 위해 장학금을 알아봐 주는 등 학업에 집중할 수 있게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송 군은 1천만원 등을 받아 생활비에 보탰다.

송 군의 어머니 역시 아들이 가난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런 아낌 없는 지원에 보답하기 위해 송 군은 밤낮없이 공부에 매진했다.

다른 학생들보다 열심히 공부하겠다는 일념으로 다른 이들보다 한 시간을 먼저 일어나고 한 시간 늦게 잠자리에 누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런 노력으로 그는 2학기 중간고사에선 전교 4등으로 점수가 뛰었고, 결국 사교육 한번 없이 수능 만점의 쾌거를 이뤘다.

강무석 김해외고 교장은 “수능 만점 받았다고 생각하면 보통 머리가 좋을 거로 생각하는데 영준이는 공부를 너무 열심히 해 3학년 때 어깨가 아파서 병원에 다닐 정도로 노력파였다”며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말이 정말이구나, 정말 그렇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수능 만점자는 총 15명으로 지난해 9명에서 6명 늘어났다. 이에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지난해 수험생들의 발목을 잡았던 국어가 쉬워진 영향일 것으로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