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명 만두가게에서 ‘담배꽁초+상욕’ 먹고 거짓말로 조롱까지 당했어요”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인천의 한 유명 만두가게에서 담배꽁초가 들어간 만두를 먹었다는 소비자의 주장이 나왔다.

그런데 그것도 모자라, 항의하는 과정에서 본점 사장으로부터 욕설을 듣고 조롱까지 당했다고 한다.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이와 같은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 인천의 유명 만두가게에서 만두를 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포장한 만두를 집에 가져와 아이들과 먹던 도중, 쓴맛이 나고 씹히지 않는 무언가가 입안에서 느껴졌다. 뱉어보니 놀랍게도 그것은 ‘담배꽁초’였다.

A씨는 바로 봉투에 적힌 연락처로 전화를 걸었다. 해당 연락처는 A씨가 구매한 지점이 아니라 본점이었지만, 본점에도 알려야 할 문제였기에 A씨는 그곳에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전화를 받은 본점 사장은 만두를 판매한 지점을 탓하며 사과를 하지 않았다.

그러자 A씨의 남편도 흥분해 “너도 꽁초 주냐”고 반말을 했고, 사장은 “너? 이 새X X발X아”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이후로 A씨는 판매 지점과 본점에 담배꽁초 만두와 관련해서는 사과를 받았지만, 욕설에 대해서는 사과를 받지 못했다.

A씨가 욕설에 대한 사과도 요구하자, 본점 사장은 유선상으로 욕을 한 사람은 본인이 아니라 알바생이었고 현재는 해고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알바생 전화번호라던 카카오톡 프로필사진에는 사장 가족사진이 있었고, 녹취파일에 담긴 욕한 사람의 목소리와 사장의 목소리도 여전히 똑같았다.

사장은 끝까지 알바생이라고 잡아뗐지만 A씨가 끝까지 추궁하자 그제야 “당황했고 무서워서 그랬다”며 사과를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보상을 바라고 의도적으로 접근하는 블랙컨슈머들에게 많이 당해봐서 그렇다”고 변명했다.

결과적으로 A씨는 담배꽁초가 들어간 만두를 먹은 것도 모자라, 욕설에 대해 사과를 받는 데 무려 열흘이나 걸렸다.

또한 A씨는 “만두소가 본점에서 한꺼번에 만들어져서 다른 지점들로 유통된다”며 “담배꽁초가 들어가 있었으니 담뱃재도 만두소에 섞여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유통과정 문제로 보인다는데, 어쨌든 그날은 전 지점이 비위생적인 만두소를 받은 셈”이라며 “아이들이 그걸 먹었다고 생각하니 정말 화가 난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도 “만두가게의 대처가 단단히 잘못됐다”고 입을 모아 비판했다.

한편 이처럼 판매되는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을 경우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