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아빠 심부름도 ‘독일어’ 옹알이로 하는 ‘언어 천재’ 건후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건후가 생에 첫 심부름에 나서 ‘한국어’와 ‘독일어’ 옹알이를 번갈아 하며 빵을 주문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간절곶 나들이에 나선 건나블리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건후는 누나 나은이와 아빠 심부름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박주호의 부탁으로 간절곶의 유명한 빵을 사러 나선 건후는 누나의 도움으로 빵을 사는 데 성공했다. 

빵집에 도착해 ‘빠빠앙 디부디’라는 옹알이로 빵을 주문한 것이다. 

이를 찰떡같이 알아들은 빵집 점원은 건후에게 친절히 빵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빵 주문에 성공한 건후는 “친절한 이모(Nette Tante)”라며 독일어 옹알이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한국어와 독일어 2개 국어로 옹알이를 하는 건후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미소를 지었다. 

이들은 “우리 건후 꼬물꼬물거리는 거 심쿵이다”, “요런 사랑둥이 건후”, “인형이 날 웃게 한다. 우리 건나블리 사랑해”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Naver TV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