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삼성이 움직이자 마스크 ‘5300만장’이 생겨났다

인사이트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부가 삼성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MB(Melt-Blown) 필터 53t을 수입한다.

MB 필터 53t은 마스크 5300만장을 생산해낼 수 있는 물량이다. 삼성그룹과 산업부의 콜라보가 빛을 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2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당장 다음 주부터 MB 필터를 수입한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먼저 2.5t을 들여오고, 오는 6월까지 총 53t을 수입한다. 아울러 1~2개사와도 협상을 추가로 하고 있어 물량은 더 늘어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원자재가 부족해 생산이 중단(셧다운)될 위기였던 마스크 제조사의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일 전망이다.

산업부는 지난달 초부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함께 33개국 113개 부직포 제조업체를 상대로 방문·유선 조사를 해왔다.

KF(Korea Filter) 기준 규격과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별 사양에 맞는 MB 필터를 찾아내기 위해서다. 9개국에서 28종의 샘플을 찾았는데 이중 단 3종만이 평가를 통과했다.

다만 정부가 직접 해외 업체와 계약을 맺기엔 절차가 지나치게 까다로웠다. 이에 산업부는 MB 필터를 최대한 빠르게 들여오고자 유관부처, 국내 기업과 힘을 모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히 삼성전자·삼성물산의 글로벌 네트워크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이 해외 MB 제조업체와 직계약해 수입한 뒤 전량을 조달청에 넘기는 방식으로 문제를 풀었다.

조달청은 기존 40일이 걸리던 계약 기간을 5일까지 단축했다. 산업부는 중간에서 이 과정을 조율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다음 주부터 들어올 수입물량의 원활한 도입 및 즉시 생산 현장 투입을 위해 조달청 등과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샘플 테스트 지원, 해외 조달 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멜트블로운 수입대체선 발굴 및 조기 수입을 위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