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소녀시대 내 자리였다” 연습생 발언에 빡친 태연이 한 말 |

소녀시대에 데뷔할 뻔했다는 홍민지의 발언에 태연이 불쾌감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 2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에는 홍민지가 출연했다.

이날 홍민지는 17년 전 SM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했다”며 “소녀시대가 데뷔하는 걸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고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보이스퀸’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리고 홍민지는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 노래를 불렀고 그 결과 2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다. 이에 홍민지의 남편은 “주변 환경 때문에 가수를 못했는데 지금이라도 한다면 얼마든지 응원해줄 생각이 있다”고 홍민지를 응원했다.

하지만 홍민지의 이 같은 발언은 논란을 일으켰다. 소녀시대 데뷔를 다소 쉽게 여길 수 있는 발언이었기 때문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소녀시대 멤버 태연 역시 이에 불만을 드러냈다.

29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태연은 “우리 여덟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시간부터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해왔고 결코 하루 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최고의 구성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건 사실이나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라며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불편한 감정을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홍민지가 소녀시대를 이용해 관심을 받으려 한 점을 비난하며 과했다고 보는 주장이 있는가 하면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혼재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 소녀시대 태연이 직접 홍민지를 저격하며 논란은 과열되고 있는 상황. 이번 논란이 어떻게 해결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 태연 인스타그램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