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환자와 단 ‘15초’ 함께 있었던 남성 ‘확진 판정’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전염성이 엄청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 폐렴 감염자 옆에서 15초 동안 머물렀던 사람도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아 충격을 주고 있다.

감염 경로가 다양한 우한 폐렴은 아주 짧은 시간 동안 가벼운 접촉 과정에서도 전파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6일 중국 신경보에 따르면 저장성 닝보시에 사는 56세 남성은 우한 폐렴 감염 환자가 많은 지역을 방문한 적이 없고 주로 자신이 사는 지역에서 일상생활을 즐겼지만 지난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현지 정부가 이 남성의 동선을 CCTV를 통해 역학 조사를 한 결과 지난달 23일 닝보시의 한 시장에서 61세 여성 확진자와 15초 동안 함께 머물렀던 사실을 확인했다.

접촉 당시 두 사람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여성은 당시 자신이 우한 폐렴에 걸렸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해당 남성이 이 여성 때문에 우한 폐렴에 걸렸다고 단정하기는 이르며 중국 보건당국도 파악하지 못한 다른 감염자들과 일상생활 과정에서 접촉했을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는 없다.

한편 6일 오전 8시(현지 시간) 현재 닝보시가 있는 저장성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895명에 달했다.

이날 한국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 대책본부는 6일 오전 4명의 환자가 추가로 확진자로 판명돼 총 23명의 확진자가 격리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