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해 ‘유튜브’로만 39억 벌어들인 ‘386만 구독자’ 유튜버 보겸

인사이트noxinfluencer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400만 구독자를 향해 순항 중인 아프리카TV BJ 겸 유튜버 보겸.

채널 조회 수 무려 6억 6천만 뷰를 기록한 유튜버 보겸이 유튜브 채널로만 39억여 원을 벌어들였다는 통계가 나왔다.

28일 전문적인 유튜브, 인스타그램 데이터 통계 및 분석 사이트 ‘녹스인플루언서'(NoxInfluencer)는 2019년 인기 유튜버 어워즈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계는 2019년 1월 1일부터 12월 24일까지 녹스인플루언서 사이트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방문 및 조회한 유튜브 채널을 바탕으로 산출됐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녹스인플루언서가 선정한 2019년도 인기 유튜버 1위는 바로 보겸이었다.

2019년 신규 구독자 96만 명과 채널 조회 수 6억 6천만 뷰를 기록한 보겸의 2019년 유튜브 수익은 39억여 원에 달했다.

해당 수익은 구글 애드센스를 통해 산출된 것으로 유튜브 외에 수입은 모두 제외됐다.

즉, 아프리카TV를 포함한 강연 초청, 저서 판매량 등은 반영되지 않은 셈.

인사이트Instagram ‘great_bk’

이에 유튜버 보겸은 “수익은 진짜 최대치로 잡은 것”이라며 “이 모든 게 ‘가조쿠'(보겸TV 구독자 애칭) 덕분이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2019년 인기 유튜버 어워즈에서는 보겸에 뒤를 이어 밴쯔, 양팡이 랭크됐다.

다만 밴쯔의 경우 허위 과장광고 협의 관련 등의 이유로 2019년 약 40만 명의 구독자가 빠진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noxinfluencer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