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 아르테나 감독 ‘코로나’ 확진 판정…훈련장 폐쇄 조치

인사이트gettyimages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조치 됐다.

13일(한국 시각) 아스날 구단은 “우리 구단의 감독인 미켈 아르테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런던 콜니 트레이닝 센터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그와 가까이서 접촉하지 않았던 사람들은 며칠 내에 다시 일터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한다. 그동안 트레이닝 센터는 철저하게 방역할 것이고 다른 클럽 시설들은 정상적으로 운영될 것”이라 덧붙였다.

정부 건강 지침에 따라 현재 아르테타 감독과 최근 그와 접촉한 사람들 모두 자가격리 조치됐다.

앞서 올림피아코스 구단주인 에반젤로스 마리나키스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28일 올림피아코스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을 치른 아르테타 감독은 당시 경기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 

아르테타 감독은 “정말 실망스럽지만 컨디션이 좋지 않아 검사를 받았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허가를 받고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그런가하면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정부의 금지 지침이 내려오기 전까지는 리그 운영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겠고 밝혔다. 

프리미어리그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감독은 아르테타가 처음이다.

이탈리아 세리에A,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프리미어리그에서 레스터 시티, 맨체스터 시티 선수가 의심 증상을 보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