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수제비 웃는얼굴 다 예뻐

 

♬아내의 수제비♪ 

100미터 밖에서 아내를 불렀는데 대답이 없으면 아내가 조금 늙은거고, 50미터 밖에서 불렀는데 대답을 못하면 많이 늙은거다.  

10미터  밖에서 불렀는데 대답을 못하면 심각한 상태다. 

이 남편은 자신의 아내가 어느 정도 늙었을까 궁금 해져서 이 방법을 써 보기로 했다.

퇴근을 하면서 100미터  쯤에서 아내를 불러 보았다.

“여보~~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대답이  없었다.

‘아~마누라가 늙긴 늙었나 보다ᆢ’

50미터쯤 거리에서   아내를 다시 불렀다.

“여보!오늘 저녁메뉴가 뭐야~?”

역시 대답이 없었다.

‘아~ 내마누라가 이렇게 늙었단 말인가. ‘

다시10미터 거리에서 아내를 불렀다.

“여보 오늘 저녁 메뉴가~~뭐야~~~~~!?”

대답이 또 없다!

‘아!!! 내 마누라가 완전히 맛이 갔구나!’

탄식을 하며 집에 들어섰는데 주방에서 음식을 열심히 만들고 있는 아내의 뒷모습이 애처롭게 보였다.

측은한 마음이 든 남자가 뒤에서 아내의 어깨를 살포시 감싸안으며 나직히 물었다.

“여보~~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아내가  말했다.

 

 

 

 

 

 

 

“…. …….야! 이 씨발놈아

내가 수제비라고 몇번을  말했냐?”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