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에 사라졌던 CCTV서 간호사 ‘학대’ 장면 나왔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부산의 한 병원에서 태어난 지 5일 된 아이가 갑자기 두개골 골절과 뇌 손상으로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다.

그런데 두개골 골절로 의식불명에 빠진 아이가 간호사로부터 학대를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

아이가 의식 불명에 빠진 지 20여 일 만에 간호사와 병원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 11일 부산 동래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로 간호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병원장에게도 관리 소홀 책임을 물어 의료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11시께 태어난 지 5일 만에 아이가 갑자기 무호흡 증세를 보여 인근 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아이는 대학 병원서 두개골 골절로 인한 뇌출혈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경찰과 아이 부모가 확보한 CCTV 영상에는 지난달 20일 새벽 1시께 간호사가 혼자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던 중 아이를 거칠게 다루는 모습이 포착됐다.

간호사는 아이 발목을 잡아 거꾸로 들어 옮기는가 하면 엎드린 아이의 배를 손으로 잡아 들고 바구니에 아이를 던지듯 내려놓기도 했다.

또 지난달 18, 19일 영상에도 한 손으로 아이를 들고 부주의하게 옮기거나 수건으로 아이 얼굴을 치는 장면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당시 병원은 아이의 골절은 구급차로 이송과정에서 흔들리며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아이 부모는 낙상 등의 의료 사고를 주장했다.

하지만 병원 CCTV에는 아이가 의식불명에 빠진 오후 6시와 오후 10시 전후, 총 2시간 간의 영상이 사라진 상태다.

부모는 병원이 의료사고를 내고 이를 은폐하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판단해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으로 사라진 기록을 확인한 결과 일부 신체적 학대행위를 확인해 간호사를 입건했다.

한편 해당 병원은 경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지난 8일 ‘힘든 상황으로 인해 더는 병원을 운영할 수 없게 됐다’며 홈페이지에 폐업을 공지했다.

Naver TV ‘JTBC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