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가 있는 사업 계획서 작성법-왜 당신은 서류 심사에도 통과하지 못하는가?

사업 계획서

창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당신은 사업계획서를 작성한다.

스스로 사업 내용을 명확히 정리하기 위해서 작성할 수도 있고, 조직 구성원들간에 비전과 내용을 공유하기 위해서 작성할 수도 있다. 하지만 현실에서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는 주된 이유는 외부 투자 유치 혹은 정부 정책 자금 지원 신청 등의 목적이다. 즉, 타인에게 심사를 받기 위해서 작성하는 것이다.

하지만, 당신이 쓰는 사업계획서가 심사에 통과하였는가?

가장 중요하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쉽게 간과하는 부분이 있다. 그건 사업 계획서 내에 당신 또는 당신의 회사의 스토리가 담겨 있지 않기 때문이다.

사업계획서에 어떻게 하면, 스토리를 담아 작성할 수 있는가?

당신이 쓰고 있는 사업 계획서가 과연 당신 또는 당신의 회사와 어느 정도 연관이 되어 있는가 하는 질문에 열에 아홉은 자신있게 즉답을 한다. 이 사업은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부분이고 우리 회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부분이어서 사업을 진행하게 되었다고.

사업계획서의 스토리라인에 그런 장점이 녹아 들어 있는가?

중요한 부분은 어떻게 하면, 내 사업 계획서에 스토리 라인을 추가할 것인가 이다. 예컨데 난 이전에 연구 개발하는 엔지니어였으며, 이번에는 식당을 차리려한다는 내용으로 꾸며진 사업계획서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누가 보더라도 이야기의 전후가 연결이 되지 않는 나쁜 사업계획서이다.

모든 사람들은 자신의 사업계획서는 그럴리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로 살펴보면 의외로 그렇게 작성이 되는 경우가 많다.

가장 먼저 염두해 두어야 할 부분은 사업계획서를 읽는 사람이 누구인가이다. 당신이 쓴 사업계획서가 바로 최종 권한자에게 전달이 되어 일사천리로 사업 계획서가 승인이 날 것이라고 판단하는가?

절대, 그런 일은 발생할 수 없다.

일반적인 사업계획서의 검토 및 심사 과정은 1차 심사 후 2차 심사 그리고 최종 평가로 이루어져 있다. 절대 바로 최종 권한자가 사업 계획서를 평가하는 일은 있을 수가 없다는 점을 상시 염두에 두어야 한다.

정말 자신의 사업에 대해 그리고 자신의 회사의 역량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 사람도 사업 계획서에는 스토리 라인의 구성에는 부족할 수 있다.

그럼 스토리 라인이 있는 사업 계획서는 어떻게 작성하는 것인가?

누가? 언제? 어떻게? 무엇을? 왜?

누가 – 가장 첫번째 부분이다.

설마 내가 그걸 모를까라고 생각할 수 있다. 사업 계획서를 작성하는 사람에 입장에서는 쉽게 간과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우리 회사는 이전에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였고, 창업가는 이전에 관련 프로젝트에 참여하였고 이런 업무의 진행 도중에 이런 현상을 확인하였다. 그래서 조사해본 바 관련 제품 혹은 서비스의 사업 전망이 밝아보였다.

사전 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이전에 자료에 의하면, 현재 사람들의 반응에 의하면, 이러저러한 결과가 있었고, 특정한 방법을 적용을 하면 사람들의 반응을 어떠할 것이라는 예측자료가 있었다.

그래서 회사에서는 본 자료를 바탕으로 사전 테스트 결과 다음의 결과를 얻을 수 있었고 테스트 결과 나온 자료를 바탕으로 본 사업은 이렇게 하면 될 것 같다는 부분이 스토리가 되는 것이다.

제품이 혹은 서비스가 우수하다는 측면을 너무 간과한 나머지 중요한 사업의 개요 부분에 있어서 이런 자료를 넣지 않는다.

그럼 그 결과 서류 심사에도 통과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업 계획서 작성시 당신이 고려해야할 부분은 당신 혹은 당신의 회사의 스토리 라인이다. 잘 써진 사업 계획서는 스토리 라인의 구성이 탄탄하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12가지 인생의 법칙

12가지 인생의 법칙 – 피터슨 어깨 펴고 똑바로 서라 당신 자신을 도와줘야 할 사람처럼 대하라 당신에게 최고의 모습을 기대하는 사람만 만나라 당신을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 말고 오직 어제의 당신하고만 비교하라

더 읽어보기
해외 수출

내 첫번째 온라인 해외 수출

첫 번째 온라인 해외 수출   2002년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무역 업무를 진행하였다. 처음이라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진행을 했다. 지금 처럼 교육 기관이 있는 상황도 아니었고, 국내에는 ec21, buykorea, tradekorea등이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