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 ‘합격’하고 빚 4억 있는 아버지께 그동안 모은 천만원 드린다는 아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누구나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가 있다. 그 시기를 어떻게 견디느냐는 훗날 삶의 밑거름이 되기도 한다.

한 수험생은 힘든 시기에도 불평 한번 하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미래를 준비했다.

그리고 노력이 빛을 발할 때, 그가 가장 먼저 떠올린 사람은 바로 아버지였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강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모집 논술전형에 최종 합격했다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스물’

앞서 A씨가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일 때, 아버지의 사업이 망하면서 집안에 빚이 무려 4억이나 생겼다.

가세가 기울자 A씨는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 학교를 자퇴하고 독서실 총무 일을 시작했다.

오전 7시 반부터 오후 5시 반까지는 공부하면서 독서실을 지켰고, 퇴근하고도 새벽 1시까지 편의점 알바를 뛰었다.

또한 문제집을 살 돈조차 없어서 아동청소년센터의 지원을 받았으며, 유료 인터넷 강의는 독서실 학생의 도움으로 같이 들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렇게 2년을 일과 공부를 병행했다. 그리고 A씨의 노력은 2019년 12월에서야 빛을 봤다.

서강대학교에 수시모집 논술전형으로 당당히 최종합격한 것.

A씨는 등록금도 2년간 자신이 모은 돈으로 내려 했다. 허나, 아동청소년센터에서 장학생으로 선발되면서 전액 장학금 지원이라는 행운까지 찾아왔다.

그러자 A씨는 등록금으로 쓰일 뻔한 천만원을 어떻게 쓸까 고민했다. 그동안 노력한 자신을 위해 쓰고 싶었을 테지만, A씨는 큰 결심을 내렸다. 모든 돈을 아버지께 현금으로 드리기로 한 것이다.

다음 날, A씨는 아버지께 천만원을 드리겠다고 말했고 아버지에게서는 장문의 카카오톡 메시지가 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복수가 돌아왔다’

아들아, 네가 고등학교 1학년 때 했던 말 기억나니? 인생은 연극과 같단다. 어느 연극이 그렇듯 늘 중간에 조명이 어두워지는 순간들이 오지.

그리고 그 어두워지는 순간이 지나고 나면 새로운 장면으로 전환되곤 하잖아. 인생도 똑같단다.

인생에서도 무대 위 조명이 어두워지는 순간들이 아무도 모르게 찾아온단다. 

그 어둠 속에서 두려움과 긴장감이 나를 집어삼킬 것 같더라도 놓치지 않아야 하는 건 나 자신에 대한 믿음이란다.

스스로에 대한 믿음을 부여잡은 채 그저 다음 장면을 위해 묵묵히 준비하면 될 뿐이란다.

아버지가 너를 낳고 고등학교에 보내기까지 조명이 꺼지는 순간들이 셀 수 없이 많았단다. 하지만 그 순간에도 절대 놓치지 않았던 건 나 자신, 그리고 아버지로서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었어.

비록 아버지의 과오로 너를 경제적으로 지원해주지 못해 늘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래도 아버지는 아버지란 연극의 무대 위에서 조명이 밝아지는 순간을 위해 묵묵히 인내하고 노력할 테니, 아들은 밝아진 무대 위에서 다시 한번 너만의 연극을 만들어가길 바란다. 

그리고 네가 말한 천만원은 앞으로 전개될 네 인생의 연극을 위해 쓰길 바란다. 고맙다. 네가 내 아들이라서 늘 자랑스럽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복수가 돌아왔다’

A씨는 아버지의 카톡을 받고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한다.

해당 사연이 전해지자 많은 이들은 속깊은 아들 A씨와 그를 키워낸 아버지께 존경의 박수를 보냈다.

인생이라는 무대 위 조명이 가장 환하게 빛날 순간까지 아버지와 A씨의 앞날에 꽃길만 이어지길 바란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