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뿅’ 간 사람 많았다는 어제자 ‘이태원 클라쓰’ 최승권의 상남자 면모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이태원 클라쓰’ 류경수가 상남자 면모를 보이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생애 최대 위기를 맞은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조이서(김다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근원(안보현 분)과 김희훈(원현준 분)으로부터 조이서를 구하기 위해 의문의 장소로 향한 박새로이는 장근수(김동희 분)를 향해 돌진하는 차에 대신 몸을 던지며 서서히 의식을 잃어갔다.

이때 장근수는 최승권(류경수 분)에게 전화를 걸어 위험을 알렸고, 박새로이는 의식을 잃은 채 피투성이로 응급실에 실려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이 모든 상황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인지한 최승권은 의심스러운 CCTV 화면을 확인하고 김희훈을 찾아갔다.

자신을 막는 김희훈 사무실 앞에 선 그는 “로이 형 담근 새끼가 여기 있다고 의심돼서 왔다”라고 외치며 폭주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희훈의 부하들에게 도발을 한 후 폭행을 당한 최승권은 곧바로 경찰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러면서 그는 ‘전과자’라는 놀림에 박새로이의 말을 떠올리며 “자기 값어치 헐값으로 매기는 호구들아. 상황이 달라졌다. 나는 전과자 아니고 이제 I.C 본부장이다. 내 가치를 네가 정하지 마라”라고 외치며 명함을 내던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자신의 소중한 사람들을 해친 이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최승권의 모습은 시청자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후 폭행 사건으로 경찰서를 나온 최승권은 차 안에서 대기하고 있던 김희훈을 찾아갔다.

김희훈은 장근원의 달라진 태도에 고민이 깊어진 상황. 하지만 김희훈은 끝까지 사실을 밝히지 않았고, 최승권은 “제대로 사는 거 포기할 거다”라며 그를 협박했다.

이날 뛰어난 활약을 펼친 최승권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류경수 연기 미쳤다”, “어제 제일 멋있었음”,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려는 상남자”, “신스틸러 대박이었다” 등의 호평을 쏟아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작품으로 오늘(22일) 종영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Naver TV ‘이태원 클라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