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7개 해수욕장 전면 개장, 백신 접종자도 마스크는 필수

부산 7개 해수욕장이 7월 1일부터 개장합니다.

부산의 7개의 해수욕장이 여름철을 맞이하여 두달동안 개장을 하게 됩니다. 코로나 이후 두번째인 만큼 방역조치는 강화됩니다.

부산에서는 광안리, 다대포, 송도, 송정, 일광, 임랑, 해운대 등의 7개의 해수욕장이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전면 개장하며 코로나의 영향으로 방역 조치가 강화되어, 야간 음주, 취식이 금지 되게 됩니다.

 

부산의 7개 해수욕장에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입장이 가능하며, 모든 해수욕장에서는 파라솔 대여 및 탈의장과 샤워장이 운영되게 됩니다. 또한 피서객을 위한 각종 편의 시설과 조형물 설치도 완료 되었으며, 광안리에서는 패들보드존을 송정 해수욕장에서는 서핑구역이 지난해보다 확대되어 운영됩니다.

운영은 반가운 소식이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해수욕장의 방역은 더욱 강화되었습니다.

해운대, 송정해수욕장의 경우, 4인이하, 5일부터 8인 이하로 집합을 제한하며, 나머지 5개의 해수욕장의 경우 1일부터 8인 이하 집합이 적용됩니다. 해운대, 송정 해수욕장의 경우 7월 4일 미국 독립 기념일이 포함되어 단체 방문으로 인한 영향을 줄이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8인 이하 집합 제한의 경우, 현재는 14일까지 유지 되며, 백신을 접종 받은 경우 제한 인원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야간에는 해수욕장 내의 음주와 취식이 금지 됩니다. 송도 해수욕장은 오후 7시 ~ 오전 6시, 다른 6개의 해수욕장의 경우, 오후 6시~오전 6시까지 적용이 됩니다.

일부 해수욕장의 경우 1인 음주와 취식이 허용되지만, 2인 이상은 모든 7개의 해수욕장 전체에서 불가능합니다.

백신 접종자의 경우에도 모든 해수욕장에서 24시간 마스크를 착용하여야 하며, 야간 입수 또한 금지 됩니다.

모든 해수욕장에서는 전자출입명부 또는 안심콜을 활용하여 방문 이력이 기록되며, 파라솔 대여 및 샤워장 사용시에도 체온 츨정이 필수 입니다. 해운대 및 송정 해수욕장의 방문객에게는 별도의 ‘체온 스티커’를 배부하여 발열 여부 관리도 할 계획입니다. 임랑 및 일광 해수욕장의 경우, 텐트 및 그늘막 설치가 전면 금지되며, 이벤트 무대와 음수대를 운영하지 않습니다.

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