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원이 먹어치우고 배달해준다는 치킨집 (+사진) |

일부 치킨 배달원들이 음식을 먹은 후 배달을 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최근 배달 앱 후기 게시판에는 배달원들이 먹은 뒤 배달된 치킨 사진 여러장이 올라오고 있다.

치킨 배달을 한 시민 A 씨는 양이 확연히 줄어든 치킨 사진을 올리며 “여기 주문해서 먹으려고 했더니 배달하는 분이 그런 건지 장난질을 해서 왔다. 나는 입도 안댔는데 누가 먹고 온 것이냐”며 따졌다. 이어 “전화통화도 안돼서 재주문도 안된다. 여기서 시켜먹은 것은 정말 안타깝다. 포장도 열려있고 누가 먹은 흔적도 남아있다”고 말했다.

다른 시민 역시 누가 먼저 먹은 뒤 배달된 치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치킨은 누가 입으로 먼저 뜯은 듯 튀김이 없고 살이 그대로 드러난 모습이었다.

이 시민은 “원래 시키던 곳이 재료소진으로 배달 안돼 여기서 시켰더니 이런 비주얼은 처음본다. 먹기 싫어 죽겠다. 먹다 만듯한 비주얼 돈 내고 시키다니 너무 화가난다”고 분노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배달원이 장난질하고 배달하냐” “이제 걸러야 겠다” “저렇게 티나게 먹는 사람이 있다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