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클 1티어, 국산 3티어”···롱패딩도 가격대로 등급 나누는 요즘 10대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전국 중·고등학생들의 인기 아우터 의류는 단연 노스페이스에서 판매하는 숏패딩이었다.

당시 학생들은 40~50만 원이 넘는 고가의 패딩을 구매하려 노력했고 그런 세태는 ‘등골 브레이커’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내기도 했다.

그런데 이런 세태가 최근 몇 년간 유행한 ‘롱패딩’ 트렌드에 더해져 제2의 등골 브레이커들을 양산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10대들은 롱패딩을 가격대에 따라 1티어부터 3티어까지 나눴고, 저렴한 가격의 3티어 패딩을 입은 학생일수록 또래 친구들에게서 차별, 배척받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상속자들’

실제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 모 지역에서 고등학생 자녀를 키우고 있는 학부모가 이런 세태로 인해 고민하고 있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얼마 전 A씨는 공부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고3 아들의 갑작스러운 하소연을 듣게 됐다. 아들은 20만 원 대 저가 국산 브랜드를 입고 다니는 자신의 모습이 창피하다고 호소했다.

아들은 A씨에게 “요즘 롱패딩은 ‘1티어’ 몽클레어 정도는 입어야 떳떳하게 학교 다닐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입고 다니는 20만 원 대 롱패딩은 학생들 사이에서 아주 낮은 취급을 받고 있다고 얘기했다.

고가의 롱패딩이 학생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10대 청소년들은 이렇듯 가격과 브랜드에 따라 롱패딩의 ‘티어(등급)’를 나누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버버리, 몽클레어, 발렌시아가 등 50만 원 이상 유명 해외 브랜드 제품은 1티어, 그보다 비교적 저렴한 30~50만 원대의 국내 브랜드 제품은 2티어, 인터넷이나 시장에서 10~20만 원이면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은 3티어 등으로 등급이 매겨진다고 알려진다.

전문가들은 이런 고가 제품 유행이 모방심리에서 출발한다고 말한다.

최순종 경기대학교 청소년학과 교수는 “청소년들은 또래집단에서 배제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며 “이것이 롱패딩 등의 유행으로 표현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청소년들의 명품 사랑은 우리 사회의 병리 현상을 반영한 것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사회의 허영, 과시욕이 청소년층에게까지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