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조리 고소하겠다” 강경 대응 예고하는 ‘자작랩’ 영상 업로드한 아임뚜렛

인사이트YouTube ‘젠이뚜’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투렛 증후군을 연기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튜버 아임뚜렛이 자작랩을 공개했다.

그가 자작랩을 공개한 이유는 ‘사칭 계정’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 위함이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젠이뚜'(아임뚜렛)에는 아임뚜렛의 심정이 담긴 랩 영상이 게재됐다.

아임뚜렛은 본격적인 랩을 시작하기 전 자막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캡YouTube ‘젠이뚜’

“나는 부계정이 하나도 없고, 사칭 계정에 대해 변호사와 상의했다. ‘젠이뚜’ 상표출원 심사가 끝나면 구글 본사에 협조 요청해 모조리 고소장 제출하겠다”

“치뤄야할 죗값이 있다면 벌을 받겠다. 하지만 나를 죽이기 위해 악의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모든 사람도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

그 뒤 노란색 가발을 쓰고 등장한 아임뚜렛은 신나게 랩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젠이뚜’

“니체가 말하길 나를 죽이지 못하는 시련은 오히려 나를 더 강하게 만들어 줌”, “예지 누나 댓글 신경 쓰지 마요. 나도 마찬가지야 그냥 나의 길을 갈 뿐이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죽는 게 더 나을 것 같은 건 전 국민을 적으로 둔 게 나는 겁이 났었나 봐”, “내가 바라는 건 내일 눈을 뜨면 전부다 아 XX 꿈 UH”

아임뚜렛은 그동안 자기가 생각했던 모든 것들을 랩으로 토했다.

그는 “원래 3월까지 영상 업로드 계획이 없었다”면서 “젠이뚜 촬영은 야외에서 이뤄질 예정이었는데, 코스튬 의상은 지금 날씨에 입고 나가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젠이뚜’

이어 “끝이 없는 루머 때문에 이렇게나마 내 솔직한 마음을 랩 영상으로 올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투렛 증후군(틱 장애)을 연기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아임뚜렛은 최근 채널명을 ‘젠이뚜’로 변경했다.

그리고 자신은 시트콤을 계획하고 있으며, 틱 장애는 자신이 만든 캐릭터의 특성 중 하나라고 해명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