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안 간 청년, 세계 여행비 1,000 만원 지원

이재명 경기 지사의 제안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제안한 “대학을 안 가는 청년에게 세계 여행비 1,000만원을 지월하면 어떨까?” 라는 제안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당초의 취지는 대학 진학이 아니더라도 청년에게 다양한 진로를 만들어 줄수 있다는 취지 이였다고 합니다.

이 재명 지사는 경기도청에서 고졸 취업 지원 업무 협약에서 이같이 제안하였습니다.

이 지사는 “청년 문제와 관련해 제 고민이 왜 실력에 따라 평가받지 않고 형식적인 학력 등을 가지고 차별하느냐였다”며 “생산성이나 역량이 정말 중요한데 학력 등으로 임금 차별을 하니까 사람들이 안 가도 될 대학을 다 가느라 국가 역량도 손실이 있고, 개인으로서 인생을 낭비한다는 측면도 있는 것 같다”고 지적하며 위와 같은 발언을 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 학력에 따른 임금 격차가 큰 것이 대학 서열화 문제, 입시 문제 아니면 초·중·고의 왜곡된 교육 환경이 주 원인이 아닌가 생각된다”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다닌 사람의 보상과 별반 다를 거 없거나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있다면 우회로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였다고 합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4년간 대학을 다닌 것하고 4년간 세계 일주를 다닌 것하고,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개발에 도움이 될까, 각자 원하는 바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며 “대학에 안 가는 대신 세계여행비 1000만 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