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안타까운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 추락 현장 (+사진 추가)

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41)가 갑작스러운 헬기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났다.

26일(현지시간) 오전 코비 브라이언트는 자신의 딸 지아나(13)와 전용 헬기를 타고 가던 중 캘리포니아주 칼라바사스에서 헬기가 추락하면서 세상을 떠났다.

칼라바사스는 로스앤젤레스에서 서쪽으로 30마일(48㎞) 떨어져 있다.

당시 헬기에는 브라이언트의 13세 딸과 친구들, 친구들의 부모 등이 농구 경기를 보러 가기 위해 탑승해 있었다. 당시 안개가 낀 것으로 전해진다. 신속대응팀은 사고 현장에 출동해 화재를 진화했지만 생존자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로 인해 현재까지 알려진 사망자는 총 9명이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보안관실은 생존자가 없다고 밝혔고, 칼라바사스 시(市)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브라이언트의 사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추락 헬기는 시코르스키사의 S-76 기종이라면서 FAA와 미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NBA 선수였던 조 브라이언트를 아버지로 둔 코비 브라이언트는 고등학교를 마치고 1996년 드래프트에서 샬럿 호니츠의 지명을 받은 후 곧바로 LA 레이커스로 트레이드돼 2016년 은퇴할 때까지 20년을 줄곧 LA 레이커스에서만 뛰었다.

20년 동안 팀을 5번 NBA 정상에 올려놓았고, 18번 올스타팀에 선발됐으며, 두 시즌 득점왕에 올랐다. 2008년 정규리그 MVP, 2009년과 2010년 플레이오프 MVP, 올스타 MVP 4회 수상 등 화려한 이력을 남겼다.

NBA 통산 득점은 3만3천643점으로 카림 압둘 자바, 칼 말론, 르브론 제임스에 이어 NBA 역사상 네 번째로 많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데일리메일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