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가 5년 만에 종영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가 5년 만에 막을 내렸다.

25일 오후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 최종회에서는 지난 5년간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MC 김성주와 안정환, 그리고 셰프 군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는 스타 셰프들이 15분간 요리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쿡방’ 열풍의 시초로 불린다. 2014년 11월 17일 첫 방송 이후 257명의 게스트와 1018개의 요리가 거쳐 갔으며 총 요리 시간은 무려 127시간 10초에 달한다.

1회부터 ‘냉부해’에 출연해온 김성주와 김풍 작가, 샘킴 셰프는 종영 소식에 아쉬움을 드러내며 각자 종영 소감을 밝혔다.

다른 출연진 역시 ‘냉부해’가 자신에게 어떤 의미였는지 설명하며 시청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들은 종영 이유에 대해 ”김풍이 요리를 잘하게 된 것이 한몫했다”, ”파괴왕 주호민이 출연했기 때문이다”라며 끝까지 농담을 쏟아냈다.

‘냉부해‘의 후속으로는 알베르토, 데이비드 맥기니스, 샘 오취리의 한식당 운영기를 그린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이 방영된다. 오는 12월 2일 밤 11시 첫 방송.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