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집’ 탈탈 털어 후원금 ‘부정 사용’ 정황 싹 다 찾아낸 이재명

인사이트이재명 경기지사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경기도가 나눔의 집을 특별 점검해 법률을 준수하지 않은 사례를 다수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이재명 경기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나눔의 집에 대해 특별 점검을 한 결과 다수의 법률 미이행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에 따르면 나눔의 집은 증축공사 과정에서 지방계약법을 준수하지 않았다. 나눔의 집은 사회복지법인으로 지방계약법에 따라 계약을 진행해야 한다.

나라장터가 아닌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총 13건의 계약을 진행하고, 공고일자를 연월 단위로만 기재해 공고 기간의 준수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점 등이 문제가 됐다.

인사이트나눔의 집 / 뉴스1

인사이트나눔의 집에 마련된 소녀상 / 뉴시스

후원금을 부적절하게 관리하고 운영한 사례도 다수 발견됐다. 2015년 9월부터 2019년 4월 출근 내용도 존재하지 않는 법인 산하 역사관 직원의 급여 5300만원을 후원금으로 지급했다.

또 2015년 1월부터 2020년 4월 대표이사가 내야 할 건강보험료 735만6000원도 후원금으로 지출했다.

이 밖에도 자산취득비로 사용할 수 없는 후원금으로 토지취득비 약 6억원을 충당하고, 증축공사 13건 공사비 약 5억원을 지출하면서도 해당 관청 승인을 받지 않았다.

후원금 전용계좌와 법인 운영 계좌를 구별하지 않고 사용하거나 후원금으로 받은 외화 현금 약 1200만원을 책상 서랍에 보관하는 등 관리가 미흡하고 부실한 사례도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또한 노인보호전문기관이 학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증거가 부족해 학대로 판정할 수는 없지만, 학대 위험이 내포된 ‘잠재 사례’라는 판정을 내리기도 했다.

이 지사는 “상기 내용에 대해 행정 처분하고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수사에 착수하겠다”며 “경찰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진상을 정확히 규명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엄정히 묻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책임은 책임이고 헌신은 헌신이다. 헌신은 존중하되 책임은 분명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1992년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나눔의 집에는 현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6명이 생활하고 있다. 할머니들의 평균 연령은 95세다.


장기 렌트카 초기 납입금 0원의 진실?

운전 면허증 안 가지고 다니다가 그만 - 모바일 운전 면허증 발급

휴대폰 사진으로 돈버는 신박한 방법

월세 보증금 대출 총정리

렌트카 그냥 싸다고 빌리면 큰일 납니다. - 렌트카 면책금의 불편한 진실

누나방에 갔다가 그만...

북한에 코로나 확진자가 없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