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검색대에서 주인 쩔쩔매게 만든 고양이

 

“나도 뉴욕 가고 싶다옹!” 주인 부부의 가방에 몰래 숨어든 고양이

 

짐을 싸기 위해 펼쳐 놓은 캐리어 안에 어느새 쏙 들어가 있는 강아지나 고양이. 반려동물을 키워본 이들이라면 아주 익숙한 풍경입니다. 같이 데려가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때가 많죠.

주인 몰래 캐리어 안에 들어가 있다가 공항 검색대에서 발견된 고양이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주인 부부가 공항에서 짐 검사를 받던 중에 가방에서 몰래 숨어든 고양이가 나와 당황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닉 쿨과 브어리 쿨 부부는 남편인 닉의 40번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영국 맨 섬에서 미국 뉴욕으로의 여행을 계획했습니다. 쿨 부부는 여행가방을 꾸리고, 공항으로 떠났죠.

그런데 부부는 영국 공항 보안검색대에서 짐 검사를 추가로 받으라는 검색요원의 지시를 받았습니다. 무엇이 잘못됐던 것인지 도통 감을 잡을 수 없었던 부부는 긴장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공항 보안요원들이 모두 놀란 듯한 표정을 짓고 있었는데 기내반입용 가방은 사실상 텅 비어서 걸릴만한 짐이 없었기 때문에 더더욱 의아했습니다.

하지만 분위기는 험악해졌는데요. 부부는 밀수품 질문까지 받았고, 조사실까지 가게 되자 덜컥 겁도 났습니다.

그런 가운데 짐을 모두 풀게 됐는데요, 부부의 감정은 두려움에서 당혹으로 바뀌었습니다.

부부의 짐 가방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뛰어나온 것이었습니다.

 

이 부부는 고양이 3마리를 키우고 있는데 뛰어나온 고양이는 셋 중 하나인 캔디였습니다.

캔디가 어떻게 눈에 띄지 않고 공항까지 따라오게 된 것일까요. 부부는 뉴욕에서 쇼핑을 하고 이 가방에 쇼핑 물품을 담아올 생각이었습니다.

그 빈 가방에 캔디가 들어갔던 것이고, 이런저런 짐을 챙기던 부부는 그냥 지퍼를 채웠던 것이죠. 게다가 캔디는 검색대에 오를 때까지 아무런 소리도 내지 않았습니다.

닉은 “아내가 보안요원들에게 ‘고양이가 아니죠, 그렇죠?’라고 묻자 보안요원들이 고양이가 맞다고 했다”며 “우리는 다음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이 경우에 규정이 무엇인지 몰라서 걱정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습니다.  

부부와 고양이의 여행은 어떻게 됐을까요. 부부는 다행히 보안요원들의 도움으로 장인어른인 배리가 급하게 공항으로 와서 고양이를 맡아준 덕분에 제 시간에 비행기에 탑승, 뉴욕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

캔디는 물론 다시 집으로 오게 됐고요.

혹시 여행을 가기 위해 짐을 챙긴다면 고양이나 강아지가 짐 속에 들어가 있지는 않은지 꼭 확인해 주세요!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